카카오스토리(카스)에서 외국인이 나에게 친구신청 및 쪽지 보내는 의미는?

나는(自我)/이슈|2018.10.18 15:21


카카오스토리(카스)에서
외국인(미군, 미국 의사 등)의 친구신청 및 쪽지 보내는 의미는?

 

 < 어눌한 말투로 나에게 카카오톡 아이디 알려달라는 것의 의미는 무엇? >



    ~^^





포스팅한 제 노력이 눈물 겨웠다면 마지막 공감버튼 한 번만 눌러주세요~! 제바~알~^^ )


블로그를 시작하면서부터

여러 노출 수단을 강구합니다.

티스토리의 플러그인 중에

카카오스토리 채널과의 연동 플러그인이 있기에

해당 플러그인을 연동하며

오랫만에 카카오스토리도 가입을 하게 되었네요.


3~4년 전까진

그래도 카카오스토리를 엄청나게 사용했던 기억이 있는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열풍으로

카카오스토리는

육아앨범으로 전락하고 말았죠.


제 친구 또래들이

모두 결혼하고 애를 키우다보니

카카오스토리를 사용하던 그 패턴이

자연스럽게 육아 사진으로 이어지더라구요.

ㅋㅋ


결혼 안 한 저는 남의 집 귀한 자식 보면서

아무런 공감도 하지 못하고 말이죠.

그냥 자연스럽게 SNS와 멀어지게 되더라구요.


나이 먹음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인거죠.


갑자기 이 짤이 떠오르네요.





싸이월드, 카카오스토리는

어느 샌가 구시대적 이미지로 전락되고 말았네요.

요새 어린 학생들한테

카카오스토리 (카스) 얘기하면

노땅 취급 받으니 말이죠. ;;;;



카카오스토리 가입해 보니

아직 사용자가 많네요.

근데 예전에는 보이지 않던

외국인들이 쪽지를 자꾸만 걸어 옵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카카오스토리로만 이런 외국인 쪽지를 받아본 것 같아서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결론은,



새로운 보이스 피싱, 인터넷 피싱 (신종 사기 수법)

이라고 하네요.




프로필 사진을

대체적으로

이상한 꽃 사진을 많이 사용하던데

이것도 왜 그런지 궁금합니다. ㅋㅋ 

꽃사진은 뭐람~ ㅋㅋ


검색을 통해 사례를 알아보니

잘생긴 미국 훈남 의사 사진도 사용하고

저 같은 경우엔 어떤 아저씨가 말을 걸고 그러네요.


접해보니 패터는 대충 비슷해요.


카스로 쪽지를 보내 놓고 불편하니

카카오톡 아이디를 좀 알려달라고하는..

카카오톡으로 얘기해보면

계속 시덥잖은 이야기만 지속적으로..


나이는 몇 살이냐,

직업은 무엇이냐 등등


어떤 여성분은 잘생긴 사진에 호기심이 생겨

적극적으로 자신의 정보를 넘겨주기도 하더라구요.

조심하세요~ 

ㅎㅎ


저랑 대화 나눈 미군 아저씨






카카오스토리에서 미군 아저씨와 심쿵(?)했던 대화  





저랑 달달한 미래를 약속할 뻔한 아저씨는


넬슨 브라이스 아저씨입니다.


평화유지에 온 힘을 다하고 계시는 아저씨에요~!


이 아저씨가 왜 저에게 메시지를 주셨을지 너무 궁금해서


몇 번 쪽지를 주고 받았습니다.


제가 프사를


제 얼굴로 달아 놓았는데


그걸 보고


제 와꾸가 너무 비평화스러워서


정의구현을 하고 싶으셨던 것일까요?




대화 내용이 너무 사랑스럽습니다.


자신의 첫 친구라는..


갬성팔이 멘트로 시작을 하시네요.


인싸가 되고 싶은 아싸의 갬성 멘트를


바로 시작부터 날려주시니


정신을 차릴 수가 없습니다.


친구가 없어 보였는지


저에게 진실과 신뢰로 친구까지 해 주겠다고


갑자기 베프 선언을 하시네요.


그러고는 틈도 안 주고 급작스럽게 호구조사 들어갑니다.


니가 호구인지 아닌지 내가 좀 캐 묻겠다.


돈이 좀 있는지 없는지 봐야겠다는 거겠죠?


타인의 답변엔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


앞서 제가 미군이라고


구라뻥을 깠는데


정해진 메뉴얼대로


직업을 계속 묻습니다.


미군을 못 알아 먹나 싶어서


미국 군인이라고 풀어서 써 줬습니다.



이거 뭐 돌직구도 이런 돌직구가 없네요.


바로 전화번호 따 가겠다고 합니다.


전화번호 달라는 이 돌직구 남성에게


마음이 흔들리는 저는


나쁜남자 사모형


인가요?






제가 참지 못하고 먼저 속내를 털어 놔 버렸습니다.


밀당은 저에게 취미가 없는가봐요.


알라뷰

너를 사랑해~!









오, 맙소사!!


이런 돌직구 사랑표현에도 전혀 흔들리는 기색이 없습니다.


저라면 심장이 너무 나대버려서


한 동안 타자를 어떻게 쳐야할지


까먹을 것 같은대요.


지속적으로 제 번호를 요구합니다.


무서운 집착력!!


나쁜 남자~ 매력 덩어리입니다.



더이상 지체하지 않고


번호를 알려줬습니다.


넬슨 아저씨


맺고 끊음이 확실하신 분이더라구요.



더이상 답장을 주질 않습니다.


ㅠㅠ



카카오스토리 이용하시는 분들


외국인 보이스 피싱에


잘 대처하세요~!


우린 호구가 아니잖아요~!^^


↓↓ 사랑하는 여자친구, 아내, 부모님께 요리 한 번 해 주세요~! ↓↓

↓↓ 저도 할 수 있는 요리입니다. 형님들 그리고 거기 동생~ 도전해 보세요~! ↓↓


- 자취남 띠리띠리야가 직접 만든 요리 -


 공유하기 

좌측 아래 있는 공감 버튼 한번만 누질러 주세요~ 제발요 ㅠㅠ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사랑입니다^_^

댓글(4)
  1. Favicon of https://geoever.tistory.com BlogIcon 순간을 머무는 바람 2018.11.20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분류네요. 그럼 티스토리를 하는 우리는 어떻게 분류될까요?
    (너무 사용자가 적어서 논외 내지는 번외가 되려나요?)
    뒤에서 딸내미가 보더니... 웃으면서 대충은 맞는 것 같다고 하네요. ^^*

  2. ㄱㄱ 2018.11.23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래 웃김 ㅋㅋㅋ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