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미슐랭/튀김, 전 요리 미슐랭

바삭바삭 튀김옷으로 텐동(튀김덮밥) 만들기, 만드는 법

방구석미슐랭 2019. 4. 3. 00:00

 

 

바삭바삭한 튀김으로 텐동 만들기 

 

< 방구석 미슐랭, 우리집이 맛집! 백종원도, 달인도 저리가라 내가 요리왕이다!ㅋ>< 달인 레시피, 알토란 레시피, 황금 레시피, 백종원 레시피, 만물상 레시피, 김수미 레시피 >< 바삭바삭 튀김옷 만드는 방법 >< 집에서 해 먹는 맛있는 튀김 >

 


    요~^^

 

 

 

 

 

 

 

 

 

지난 모듬튀김을 하고 남은 식용유 기름이 너무 아깝다. 몇 번 튀기지 않았는데 그냥 버리자니 식용유 반 통이나 들어갔는데 싶어서 한 번 더 튀김을 잔뜩 만들어 먹고 식용유가 타면 버려야겠다고 맘 먹었다.

 

한 번 튀기고 나서 공기 중에 튀김을 그냥 놔두면 산화가 일어나 다음 번에 튀김 기름의 역할을 하지 못한다. 그렇기 때문에 다시 재사용하기 위해서는 거름 종이에 한 번 걸러 주던가, 아님 체에 한 번 걸러주어 튀김 내용물을 걸러내고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게 되면 산화 속도가 늦어져 재사용에 용이할 것이다.

 

어쨌든 집에서 한 번 튀김요리를 해 먹은 뒤에는 줄줄이 튀김 페스티벌이다~!

 

이번엔 텐동을 한 번 만들어 보았다. 주말에 형이 족발을 먹자고해서 형 것까지 2인분 만들어서 족발과 함께 먹게 되었다는~

 

거의 뭐 황제의 식단이다.

 

튀김요리를 집에서 만들고 치우고 하는 것이 조금 번거로워서 망설여지긴 하지만, 저렴한 가격으로 여러 종류의 튀김들을 맘대로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것은 매력적이긴 하다. 물론 다양한 종류를 먹기엔 좀 남은 재료들의 처리 때문에 어렵지만 말이다~!

 

바삭하게 튀겨 먹는 텐동 요리 시작~!

 

 

 

 

튀김 반죽, 또는 밀가룩 반죽할 때

인생 바사삭을 느낄 수 있게 반죽하는 방법을

영상 앞 부분에 설명해 놓았습니다.

 

꼭 한 번 보시고~!

앞으로 반죽하실 때 두루두루 유용하게 적용해 보시길 바랄게요~! :)

 

<띠리띠리야>

 


 

여러가지 바삭한 튀김을 덮밥처럼 얹어 먹는 일본식 튀김 덮밥,

텐동  

 


 

 

< 텐동 준비물 :: 2인분 만드는 법 레시피(레서피) >

 

[ 기본재료 ]

 

고슬고슬한 밥

쯔유 (없으면 시판용 국시장국이나 가쓰오부시장국 활용)

 

< 튀김옷 재료 >

튀김가루 7큰술, 물 180ml(종이컵 1컵), 전분가루 1큰술

달걀 1개, 얼음 조금

 

< 튀김 재료 >

시판용 튀김 통새우 2마리, 감자 1개, 고구마 1개, 느타리버섯 100g, 당근 약간

게맛살 2개, 청양고추(꽈리고추) 4개, 김 4장

 

 

 

 

감자 1개를 슬라이스 해 준다.

 

 

고구마는도 원형 슬라이스나 스틱이나 원하는 대로 모양을 맞춰 썰어 준다.

 

 

당근도 마찬가지~!

 

 

감자와 고구마를 물에 담가 놓고 전분기를 빼 주고, 그냥 당근도 같이 담가 놓았다. ㅋㅋ 그리고 물을 새로 받아서 팔팔 끓인다.

 

 

두께감이 있게 썰어 놨기 때문에 나중에 튀겼을 때 반죽만 타버릴 수 있다. 그래서 재료들을 한 번 데쳐 준다. 끓는 물에 재료들을 넣고 1분간 데치기~ 

 

 

나중에 뜨거운 기름에 튀길 것이기 때문에 수분을 모두 잘 말려주어야 한다. 안 그럼 크게 다치게 되니 주의하길~!

 

 

느타리버섯 100g은 흐르는 물에 잘 씻어 준다.

 

 

튀김에 쓸 재료들 준비한다. 왕새우튀김은 식자재마트 구경갔다가 득템! 득템이라고 하는 게 맞나?;; 희귀한 식재료도 아니긴 한데 ㅎㅎ;;

 

 

다음으로 바삭바삭한 튀김옷을 만들어 준다.

 

바삭한 튀김옷 만드는 방법

1. 탄성이 좋은 글루텐이 형성되는 것은 바삭한 식감과는 거리가 먼 사항이다. 

2. 밀가루는 물과 만나서 밀가루 안의 단백질이 글루텐을 형성하게 된다.

3. 때문에 바삭한 튀김옷을 만들기 위해서는 글루텐 형성 단백질 함량이 적은 밀가루를 사용하는 방법과 (박력분 또는 중력분)

4. 밀가루의 양을 줄이고 대신 전분을 일정부분 섞어 반죽하는 방법

5. 밀가루와 물의 화학적 반응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결합 빈도를 줄이는 방법 (대충 반죽 젓기)

6. 물 대신 수분 함량이 낮은 도수가 높은 알콜을 사용하는 방법 (보드카 등 활용)

7. 글루텐 형성을 둔화시키기 위해 얼음을 넣어주어 반죽을 저어주는 방법

8. 탄산처럼 반죽에 빈 공간을 만들어 줄 수 있는 맥주나 탄산수로 반죽하는 방법

 

대충 이 정도의 방법으로 바삭한 튀김옷을 만들 수 있다.

 

일단 튀김가루를 7큰술 부어 준다.

 

 

튀김가루에 전분을 섞어 주도록 한다. 전분가루 1큰술 섞어 준다.

 

 

달걀 1개를 까서 넣어 준다.

 

 

그리고 물 180ml (종이컵 한 컵) 분량을 넣어 주었다.

 

 

섞어 준다.

 

 

얼음을 넣고 조금 더 섞어 주었다. 얼음이 녹으면서 묽어지기 시작하니 다음 작업을 빠르게 진행한다.

 

 

재료에 튀김가루들을 묻힌다.

 

 

그리고 튀김옷을 한 번 쓱 묻혀 준 후

 

 

190도까지 올라간 튀김 기름에 퐁당 해 준다. 바삭한 튀김을 위해 2번 튀겨 줄 것이다. 

 

 

첫 번째 튀김 과정에서 재료들이 들어가면서 튀김 온도를 낮춰 버린다. 그래서 재료들이 가진 수분을 모두 날려버리지 못한다. 수분이 날아가야 바삭한 튀김이 되는데 두 번째 튀김 과정에서 나머지 수분이 대부분 날아가버리기 때문에 바삭바삭한 튀김이 될 수 있다.

 

재료들을 넣고 안에서 뭉치지 않도록 살짝 저어 준다.

 

 

처음 튀김은 190도에서 3분 정도 튀겨주도록 한다.

 

 

한 번 튀기고 난 후 남은 튀김 가루 부스러기(텐가츠)들은 뜰채로 건져 준다. 건지지 않고 계속 튀기면 기름이 타 버린다.

 

 

모든 재료들을 한 번 다 튀기고 난 후, 두 번째 튀김 과정을 시작한다.

 

두 번째 튀길 때에는 의도적으로 튀김 반죽물을 튀김 기름에 흩뿌려주어서 텐가츠가 튀김에 붙게 한다. 그러면 뾰족뾰족한 비주얼의 바삭바삭 튀김이 나오게 된다.

 

튀김을 기름에 퐁당하게 해 놓고 튀김옷을 젓던 거품기에 반죽물을 잔뜩 묻힌 후 기름에 막 휘갈겨 뿌려 준다.

 

 

그러면 튀김에 텐가츠들이 들러 붙어서 모양을 내게 된다. 조금 위험하긴 하지만 제일 쉬운 방법은 손 끝에 튀김반죽물을 묻히고 튕기듯이 막 뿌려주는 게 젤 쉽게 뿌릴 수 있는 방법이긴 하다.

 

뜨거운 기름이기 때문에 손가락 반드시 조심하길 바란다.

 

들러붙지 못한 텐카츠들은 건져서 키친타월에 기름을 뺀 후 텐카츠 덮밥을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나는 그냥 버렸다. 아니면 나중에 우동 먹을 때 넣어서 먹어도 좋기 때문에 보관할 수 있으면 우동 먹을 때 넣길 바란다.

 

김은 기름에 튀기가 조금 애매하다. 워낙 얇은 재료기 때문에~ 일단 김도 2번 튀겨 주었다.

 

첫 번째는 반죽물을 묻히지 않고 1분 가량 기름에 튀겨 주어서 딱딱한 김의 상태로 만들어 주었다.

 

 

그리고 단단해진 김에 반죽물을 묻히고

 

 

다시 튀겨 주면서 텐카츠를 만들며 튀겨 낸다. 마지막 튀김이라서 있는대로 그냥 막 뿌렸다.

 

 

밥을 준비해 준다. 밥에 쯔유를 뿌려주면 좋겠지만 쯔유가 없기에 가쓰오부시장국을 뿌려 주었다.

 

그것마저 없다면 간장과 물을 1:3 정도로 타서 올리고당 조금 섞어서 뿌려주는 것도 나쁘지 않더라는~

 

 

 

밥에 간이 잘 배게 골고루 뿌려주었다. 그리고 튀김에도 쯔유를 조금 뿌려주어야 하는데 정신없이 챙기다보니 깜빡하고 튀김에는 뿌려주질 못 했네;;

 

어쨌든 튀김들을 잘 정리해서 밥 위에 올려주고~!

 

일본 덮밥 맛집처럼 접시로 받쳐주기도 하였다.

 

그렇게 완성된 텐동 한 끼

 

짜잔~!

 

 

 

 

 

 

 

 

형이 족발 사와서 족발과 함께 먹게 된 텐동 한 끼이다. 너무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다~!

 

 

일식집에서처럼 접시로 뒤에 받쳐서 준비해 보았다는 ㅋㅋㅋ비주얼 약간 그럴싸한데? ㅋ

 

 

접시는 나중에 튀김을 덜어 놓고 밥을 먹을 때 사용하면 되겠다.

 

 

비주얼 제법 오지는 텐동 한 끼 완성~! 따보옹~! 아 옆에 벚꽃은 벚나무 구경갔다가 땅바닥에 떨어져 있는 벚꽃 주워왔다는~~ 잎이 모두 시들시들..ㅠ

 

 

바삭바삭한 비주얼의 왕새우튀김~!

 

 

음, 한 입 베어 물어 보니 비주얼에서 보여주는 기대치에 못 미치는 내용물의 모습이다. ㅡ.ㅡ;;

 

결과적으로 튀김옷만 거대했다는;;

 

 

족발에 포함된 고추냉이와 양파절임과 함께 먹어보니 더 맛있네~ 바사삭~ 새우 바사삭~~~

 

 

 

약간 조미된 짭쪼름 달콤한 밥도 한 젓가락 먹어 보고~~

 

 

 

족발~ 크~ 맛나는 족발도 먹어 본다.

 

 

족발과 함께 포장 온 완전 달콤한 김치;;와 느타리버섯 튀김을 같이 먹어 본다. 튀김은 뭐 늘 맛있지~

 

 

그리고 밥과 함께 무말랭이로 마무으리~! ㅋㅋ 사진만 봐도 침이 꼴딱꼴딱 넘어간다~!

 

 

튀김덮밥은 한 번 하기 번거롭고 설거지하기가 까다로워서 잘 안 하게 되는데, 언제 또 하게 될지 몰라서 그런가..다시 또 먹고 싶어 지네;;흐~~ㅎㅎ 끝~!

 

 

 

 

 

 

 

 


 

 

 

 

[ 일본식 요리 관련글 ]

 

 

<띠리띠리야>

 

 

 

 

 


#방구석 미슐랭 우리집이 맛집! #백종원 #달인을 이어갈 #요리왕비룡을 꿈꾸는 띠리띠리야 #달인 레시피 #알토란 레시피 #황금레시피 #백종원 레시피 #만물상 레시피#김수미 레시피

#예쁜 플레이팅 #멋있는 플레이팅 #맛있는 플레이팅 #맛깔나는 플레이팅

 

포스팅한 제 노력이 마음에 들었다면 마지막 공감버튼 한 번 눌러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