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남 요리 비법] 싹 난 양파 키워서 요리에 활용하기! 부드러운 오믈렛 스타일의 카레라이스 만들기, 만드는 법


싹 난 양파 버리지 마세요~! 요리에 양보하세요~!

 

< 방구석 미슐랭, 우리집이 맛집! 백종원도, 달인도 저리가라 내가 요리왕이다!ㅋ>

< 지난 번 실패한 갈라지는 오믈렛[오므라이스] 지단 만들기 ㅋㅋ >

< 양파 싹은 독성이 없어요~! >



    ~^^




( 포스팅한 제 노력이 눈물 겨웠다마지막 공감버튼 한 번만 눌러주세요~! 제바~알~^^ )


냉장고에 넣어둔 양파가 물기를 제거하지 않고 넣어놔서 그런가, 추운 냉기 속에서도 무럭무럭 싹을 틔우고 있었다. 생명의 존엄함이란 참~ ㅋㅋ;;

양파에 싹이 나면 상했다고 알고 있거나, 감자의 싹처럼 솔라닌의 독성 물질이 생성되는 줄 알고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 필요 없다. 


양파싹으로 양파의 영양소들이 몰리기 때문에 양파 자체의 맛은 좀 떨어질 수 있으나 못 먹을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양파 싹에 양파의 향미가 전해져서 양파싹은 다소 미흡하지만 향신채로 쓰기 좋은 재료가 될 수 있다.


양파를 통째로 버리기도 아깝고 해서 그냥 더 무럭무럭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고자 한다. 그래서 이번 포스팅 주제가 약간 애매하다.

결론적으로 키워 낸 양파 싹으로 자취 요리에 활용하긴 했는데, 일단 양파 키우기 프로젝트의 포스팅처럼 보인다. ㅎㅎ;;

어쨌든~! 양파 키우는 과정에 대한 내용을 먼저 적어 보자면~

<띠리띠리야>




먼저 양파를 담아 둘 통을 마련해 준다. 집에 있는 생수통으로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생수통 제일 밑둥을 잘라 내고 제일 윗 부분도 잘라 준다. 물에 그냥 담가 놓으면 양파가 통째로 썩어버릴 수 있기 때문에 물과 분리해 놓기 위함이다.



아래 통쪽에 물을 찰방찰방하게 받아 놓고 윗둥 부분을 거꾸로 꽂아 놓는다. 양파 몸뚱아리에는 물이 닿지 않게 한다.



그리고 싹이 난 양파를 꽂아 놓는다. 냉장고 안에서 양파가 싹을 제법 많이 틔워 냈구나~ ;; ㅋㅋ



하루 지나고 살펴보니 양파 아래쪽으로 뿌리가 물을 향해 뻗어 나가고 있다. 물을 많이 머금어서 양파 몸뚱아리는 조금 많이 물러진 상태이다.



일자별로 한 장씩 찍어 놓으려고 노력했는데, 옆으로 뻗어 있던 싹들이 햇빛을 따라 곧게 쭉쭉 커 나가다가 생장이 멈춰 버린다. 대파가 아니기에 대파처럼 무궁무진하게 크진 않는다. 일정 부분 생장하면 그 뒤로는 생생함을 잃고 시들기 시작하니 그때 싹 부분을 잘라서 요리에 활용하면 된다.



잘라 낸 양파 싹이다. ㅎㅎ 대파처럼 강한 향기를 내진 못하지만 은근 알싸한 양취를 내뿜기는 한다. 요리 메인 재료로 사용하기엔 조금 부족한 감이 있지만 요리에서 플레이팅에 사용할 수준은 되는 재료이다. 물론 양파 싹에는 독성이 없다. 먹어도 무관하다. 흐르는 물에 잘 씻어서 요리 재료로 준비해 둔다.
<띠리띠리야>



키워 낸 양파 싹을 활용한 요리, 어제 먹던 그 카레라이스~ㅋ  




요리라고 하기 좀 그렇다. 어제 먹다 남은 카레라이스를 재탕하는 자취식이기 때문이다. ㅎㅎ

그리고 이번 자취식을 실행하면서 전에 한 번 실패한 갈라지는 반숙 오므라이스(오믈렛) 지단을 다시 만들어 보려고 한다.

지난 번 계란 3개로 했더니 좀 많이 부족했다. 또한 중간에 전화가 오고 그래서 실패했다. 이번에도 중간에 택배가 와서 ㅠㅠ 조금 많이 익혀졌지만 나름 전보다는 개선된 형태의 지단이 탄생했다규~ ㅋㅋ

카레라이스 재탕해 먹는 자취식이기에 따로 요리과정은 없다. 오뗼 후라이드 치킨은 튀김기 개시한 김에 냉동실에서 꺼내서 몇 개 튀겨 보았다. 어제 먹다 남은 연근, 고구마 튀김과 함께~!



잘라 낸 양파 싹을 물에 잘 씻어 주었다. 마지막에 카레라이스 위에 뿌려 줄 것이므로 쏭쏭쏭쏭 썰어 준다.



오뗄 순살 후라이드 치킨 매콤한 맛이다. 인터넷에서 싸게 팔길래 구매했는데 퍽퍽살 위주라서 별로 맛이 없다. 담부턴 구매 하지 않는 걸로~



식용류에 그래도 한 번 튀겨 본다. 바사삭하게 튀겨지길 바란다.



프린세스 튀김기에서 증기가 많이 나온다. 이런 부분에서 튀김기가 꽤 쓸만하다. 기름이 튀질 않네~ ㅋㅋ


여튼 카레 다시 가스불에 데우고~ 달걀 4개 풀어서 오므라이스 지단 만들고 해서


아침 겸 점심 식사로 셋팅해 보았다~!


완성~!


짜잔~!


<띠리띠리야>



계란 지단 모양이 조금 덜 잡혔지만 하다보면 더 늘 것이라 생각한다. ㅎㅎ



튀김기에 튀겨 낸 오뗄 후라이드 순살 치킨과 어제 먹다 남은 연근 튀김과 고구마 튀김~!



양파 싹으로 데커레이션 한 카레라이스이다. 양파의 맵싹한 향이 양파싹에 남아 있어서 어느 정도 향미 증진의 기능도 해 준다. 뭐 보기에도 맛있어 보인다~



계란 지단이 조금 갈라졌다. 불을 끄고 열이 받은 프라이팬에 조금 올려 두었더니 안에도 조금 많이 익어 버렸다. 불 끄고 바로 접시에 옮겨 놔야겠다.



그래도 이전보다는 훨씬 개선된 형태로 지단이 만들어 졌다~ 만족만족~ ㅋㅋ


이전의 형태는 위에 링크한 관련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만드는 법 포함~!



조금 더 익어버리긴 했지만 아직 촉촉함이 많이 남아 있는 계란 지단의 속 부분이다.



간단하게 만들어 본 아침 자취 메뉴도 따봉~!



촉촉한 계란 지단과 카레라이스의 향연~ 맛있구나아~ 양파 싹이 비주얼을 더 해 준다.



오뗄 순살 후라이드 치킨~ 프라이드 치킨을 나중에 닭 사다가 다시 해 봐야겠다.



속살이 너무 퍽퍽하다. ㅡ.ㅡ;; 나랑 안 맞다. 한 봉지 더 남았는데..하 이걸 어떻게 먹어야 맛있게 먹을 수 있을는지..고민해봐야겠다.



먹다보니 개밥처럼 비벼 졌다. 근데 이렇게 먹어야 맛있는 걸~ ㅋㅋㅋ 밥이랑 카레랑 너무 많이 부었나, 아점을 먹은지 5시간이 더 넘게 지났는데 배가 꺼질 줄을 모른다. ㅡ.ㅡ;; 저녁 약속 있는데..많이 먹어야 하는데 ㅠㅠ


<띠리띠리야>



오늘 아침도 한 그릇 싹 비웠다. 잘 먹은 자취식~! 요즘 또 뱃살이 붙기 시작하는 듯..ㅠㅠ 운동하면 유지되고 운동 쉬면 뱃살이 붙고, 참 시간이 지날 수록 살기 팍팍해지는구나..ㅋㅋ;;


오늘의 자취식은 이걸로 끝~!^^


 공유하기 

좌측 아래 있는 공감 버튼 한번만 누질러 주세요~ 제발요 ㅠㅠ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사랑입니다^_^




댓글()